[저녁 8시 30분에 끝난 재심 재판]

 

어제 저녁 8시 30분에 재판이 끝났습니다.

재일동포 고 손유형 선생님의 재심 재판이었습니다.

 

<사진> 해가 진 서울고등법원 앞에서 고 손유형 선생님 차남(오른쪽에서 세번째)과 함께 찍은 사진.

 

이번 재판은 일본에서 오신 손유형 선생님의 차남과

살아생전 손유형 선생님과 여러 번 인터뷰를 했던 한 연구자의 증언이 있었습니다.

 

5시 30분부터 휴식없이 약 3시간 동안 이어진 재판동안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제 앞 자리에 있었던 손유형 선생님의 차남이었습니다.

 

아버지에게 사형을 내린 법정에서

돌아가신 아버지를 대신해 증언을 해야했을 아드님의

마음이 어떠했을까를 되내이게 되었습니다.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그 아드님은 몇 번이고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훔치셔야 했습니다.

 

그리고 자신에게 주어진 마지막 증언시간에 사법부를 향해

간곡히 호소했습니다.

 

"존경하는 재판장님, 부디 현명한 판결로 돌아가신 저희 아버님과
저희 가족의 억울함을 풀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