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폭력은 직접적인 고문 외에도 사회·경제적 배제와 박탈, 이데올로기적·문화적 고립과 압박 등 다양한 형태로 개인을 파괴한다. 그 피해는 개인에 따라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 일견 사소한 국가폭력의 경험이 개인에 따라 극심한 정신심리적 후유증으로 표현될 수 있다. 따라서 국가폭력 피해의 치유는 의료적 접근 외에도 사회, 정치, 법률, 문화예술 등 통합적 영역에서 피해자 삶의 복원과 사회정의 실현이라는 목표설정이 매우 중요하다.


김근태 기념 치유센터는 피해자의 고통을 병리화하거나 피해자를 치료 대상으로 보는 관점을 벗어나고자 한다. 또한 고문생존자가 스스로 자신의 경험을 해석하고 의미화하면서 피해자의 이미지를 벗어나 자신이 치유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고문...생존자들의 경험과 삶을 이해하는 것은 치유의 첫 걸음이다.

한국의 경우, 2000년 이후 4·3항쟁, 5·18항쟁 피해자 등 다수의 과거사 사건에 대해 정부 차원의 공식적 사과와 경제적 배·보상, 지원이 부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나 피해자들의 삶의 질 차원에서 눈에 띄는 변화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경제적 보상이 이미 이루어진 5·18 피해자들의 경우 전체 5·18 유공자 가운데 절반정도가 여전히 최저생계비 이하의 빈곤상태에 처해 있다. 5·18 피해자들의 자살 통계를 보면, 1980년대 25명, 1990년대 3명, 2000~20011년까지 12명으로 경제적 보상과 관계없이 오히려 자살율이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김근태 기념 치유센터가 가야할 길

국가폭력은 직접적인 고문 외에도 사회·경제적 배제와 박탈, 이데올로기적·문화적 고립과 압박 등 다양한 형태로 개인을 파괴한다. 그 피해는 개인에 따라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 일견 사소한 국가폭력의 경험이 개인에 따라 극심한 정신심리적 후유증으로 표현될 수 있다. 따라서 국가폭력 피해의 치유는 의료적 접근 외에도 사회, 정치, 법률, 문화예술 등 통합적 영역에서 피해자 삶의 복원과 사회정의 실현이라는 목표설정이 매우 중요하다.


김근태 기념 치유센터는 피해자의 고통을 병리화하거나 피해자를 치료 대상으로 보는 관점을 벗어나고자 한다. 또한 고문생존자가 스스로 자신의 경험을 해석하고 의미화하면서 피해자의 이미지를 벗어나 자신이 치유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고문생존자들의 경험과 삶을 이해하는 것은 치유의 첫 걸음이다.

한국의 경우, 2000년 이후 4·3항쟁, 5·18항쟁 피해자 등 다수의 과거사 사건에 대해 정부 차원의 공식적 사과와 경제적 배·보상, 지원이 부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나 피해자들의 삶의 질 차원에서 눈에 띄는 변화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경제적 보상이 이미 이루어진 5·18 피해자들의 경우 전체 5·18 유공자 가운데 절반정도가 여전히 최저생계비 이하의 빈곤상태에 처해 있다. 5·18 피해자들의 자살 통계를 보면, 1980년대 25명, 1990년대 3명, 2000~20011년까지 12명으로 경제적 보상과 관계없이 오히려 자살율이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김근태 기념 치유센터는 국내 첫 고문 등 국가폭력 피해 전문 민간치유센터로 다음과 같은 지향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o Vision
“고문없는 세상”

o Value
- 3대 기본 가치 : 평화 / 인권 / 민주주의

o Mission
- 모든 부당한 국가폭력에 대한 반대
- 고문피해자들에 대한 치유와 재활 프로그램의 제공
- 고문피해자들에 대한 공동체적 연대와 책임의 공유
- 고문방지를 위한 국제규범의 준수와 협력

o Objectives
- 치유센터의 전문 역량 강화
- 피해자들을 위한 치유 & 재활 프로그램의 개발과 시행
- 고문방지와 피해보상 법제화 추진
- 고문피해자들을 위한 사회연대 기금 조성
- UN 및 국제 민간기구들과의 고문방지 협력사업

김근태 치유센터 설립 추진 계획

o <김근태 기념 치유센터 건립추진위원회> 구성
- 김근태 치유센터의 가치와 비전에 공감하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설립추진 기구
- 고 김근태님 유족 대표와 고문 피해자, 시민사회단체, 전문가, 학계 등을 망라하는 집행위원회에서 설립 업무 추진
- 집행위원회에서 여론 수렴과 공청회 등을 거쳐 김근태 치유센터를 이끌어 갈 이사진 구성을 위한 ‘추천위원회’ 구성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