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익숙함은 무료한 반복으로 채워진다. 반복은 너무도 매끄럽게 이루어져 인식의 마찰을 불러일으키지 않는다. 단지, 가끔씩 다가오는 사소한 자극은 일상의 소소한 감정이나 감성을 불러일으킬 뿐, 사유을 유도하지 않는다. 반복의 미학이라면 미학이랄까.. 익숙해짐의 극대화가 만들어내는 같은 방향성의 극대화는 마지막에 가서 탈출이나 회피의 의지를 만들어 낼 뿐, 과정안에서 생각의 기회를 만들지 않는다.

 

 철학이 낯선 이유, 그것은 제도교육 안에서 만남의 기회조차 가지지 못한 채, 사회시스템이 만들어내는 극대화된 동일방향성의 반복 안으로 빨려들어가기 때문일 것이다. 생각함을 철학의 기회로 이해한다면, 반복의 피로는 생각의 기회가 될 것이다. 하지만 어떻게 생각함으로 철학의 기회를 철학의 시작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인가.. 저자는 거리두기를 제안한다. 내 주변의 것들과 나를 거리두기, 사회를 타자화 함으로 또는 나를 사회에서 타자화시킴으로서 거리를 두고 바라보기, 그러다보면 신기하게도 익숙했던 모든 것들이 낯설게 보여진다. 철학은 이렇게 시작되고 생각의 깊이는 여기서부터 만들어진다.

 

 거리두기는 단순한 외면이 아니다. 거리두기는 자신의 내면을 돌아보게 하고 나와 거리를 둔 대상을 더 깊이 바라볼 수 있게 한다. 서로 사랑한다는 이유로, 친하다는 이유로, '우리가 남이가'라는 구호아래, 하나가 되었다는 마음으로 움직이다 상처받아 본 사람들은 알 수 있다. 그리고 우리는 독재시대의 경험뿐만 아니라 패거리문화 같은 동일성을 중시하는 사회를 살아온 사람으로서 어렵지 않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이 얼마나 생각의 기회를 박탈하고 같은 발자국으로 다니다가 한두번의 틀어짐으로 얼마나 깊은 상처와 낙오감을 느끼게 했던가.

 

 저자는 거리두기의 대상을 우리가 아주 익숙해서 대상으로 생각조차 하지 않았던 것들가지 대상화시킨다. 가족, 국가, 그리고 공기와도 같이 우리를 감싸는 시스템 자본주의까지.. 역시 너무 익숙해서 바라볼 생각조차 하지 않았던 대상들을 들여다봄으로서 익숙함의 이면에 존재하는 비판적인 모습을 밝혀낸댜. 이 작업은 결국 철학은 혈연에 따른 공동체, 국가라는 합법화된 폭력, 그리고 자본의 불합리성 안에 존재하는 여러 사상의 근원이자 바탕임을 증명하는 작업이다. 낯설면서도 철학은, 은연중이라도 우리의 삶 안에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거리두기를 통해 철학을 이해한다는 것의 의미는 무엇일까? 저자는 삶의 자유로움을 말한다. 생래적으로 익숙함이 배어버린 대상들과 사회의 정형화된 틀을 통해 고착화된 삶의 모든 것들과 거리를 둠으로서 생각을 자유롭게 만드는 작업. 이것은 행동과 판단을 자유롭게 만들 것이다. 물론 현실의 많은 요소는 생각의 자유로움만으로 해결되는 것은 아니지만, 익숙함의 순간 순간 피로한 자신을 되돌아보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고민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는 사회의 긍정적인 변화는 개인으로부터 시작되는 이러한 현실에서부터 시작한다고 이야기한다.

 

 철학이 누구의 사상이고 법칙이고 하는 것은 어려운 철학자들의 교과서에나 나오는 내용이다. 물론 이런 내용을 알기쉽게 정리해주는 책도 많지만, 이 책의 의미는, 철학은 그리 어려운 것은 아니며, 개인의 삶 속에서 생각을 토대로 만들고 세워나갈 수 있는 친숙한 것임을 알게 해 주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삶 속에 존재하는 철학적 가치를 이렇게 쉽고 명쾌하게 설명해주는 책이 있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이 글은 민욱아빠의 블로그(http://blog.daum.net/heroyw1)에 실린 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