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인권의학연구소 장학사업 공지

 

 ()인권의학연구소는 2022년부터 장학사업을 시작합니다. 연구소 후원회원이자 열세 살 여공의 삶의 저자인 신순애 선생의 기부로 장학사업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신순애 선생은 1970~80년대 청계 피복 노동자로 당시 노동 조건 개선과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고 노동운동에 투신했던 노동운동가입니다. 이 과정에서 구속, 합동수사본부에서의 수사, 투옥, 해직 등 가혹한 국가폭력을 경험했습니다.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이 같은 노력과 희생에 대해 국가는 40여 년이 지난 20217, 민사 배상을 했으며, 신순애 선생은 배상금 전액을 인권의학연구소의 장학사업을 위해 기부했습니다.

 

 ()인권의학연구소는 기부자의 지향에 따라 국가폭력 피해자와 가족들을 위한 교육을 위해 소중하게 사용하고자 합니다. 또한, 신순애 선생의 기부가 이 장학사업의 귀한 마중물이 된 것처럼 이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분의 참여도 기다리고 있습니다.

 

민주화를 위한 국가폭력 피해자의 저항과 희생의 숭고한 의미를 되새기고자,

2022()인권의학연구소 장학사업을 다음과 같이 공지합니다.

 

취지

첫째, 국가폭력 피해 생존자들과 그 2, 3세대에게 교육기회 제공

둘째, 장학사업을 통해 국가폭력 피해 생존자의 자손들이 부모와 조부모의 희생의 숭고한 의미를 되새기게 함

 

접수기간

2021. 12. 24.() ~ 2022. 1. 14.()

서류완성본 22. 1. 14.() 17시 도착분까지만 유효

 

접수방법

제출서류 원본 우편접수 또는 스캔파일 E-Mail 제출

 

선발일정

공고 및 접수 심 사 장학금 시상식 장학금 지급
우편 또는
E-mail 접수
인권의학연구소
장학 운영위원회
심 사
추후 합격자에 한해
별도 안내
장학금 지급
(휴학 및 복학사유 최종 확인 후)
’21. 12. 24.()
’22. 1.14.()
’22. 1. 26()(예정) ’22. 2(예정) ’22. 3월 초 지급(예정)

상기일정은 장학사업 운영위원회 사정에 따라 변동 가능

 

지급대상

국가폭력 피해 당사자

국가폭력 피해 가족 (2세대 및 3세대 자손)

검정고시를 보는 학생도 포함됨

 

지급규모

5~10명 대상

1인당 총 100만원~200만원 (2회 분할 지급함)

 

제출서류

지원서

추천서 (지원자 또는 지원자 가족의 국가폭력 피해사실 자료 포함)

개인정보수집 동의서

가족관계 증명서

※ ①,,양식은 인권의학연구소 홈페이지에서 다운 받을 수 있음

 

()인권의학연구소 장학사업 계좌 안내

우리은행 1006-701-386745 (예금주: 사단법인 인권의학연구소)

 

문의 및 접수처 : 인권의학연구소 사무국

- 주 소 : (02721) 서울시 성북구 길음로946 (서울성가소비녀회 성재덕관 1)
()인권의학연구소

- 이메일 : imhrc@naver.com

- 전 화 : 02-711-7588

- 팩 스 : 02-711-7589

- 홈페이지 : www.imhr.or.kr

 

 

인권의학연구소의 장학사업첫 발을 내딛다.

 

 지난 15() 오후 2 30, 서울시 도봉구에 위치한 오늘공동체에서 인권의학연구소 제1차 장학사업 운영위원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지난 4차 이사회에서 위촉된 5명의 운영위원(함세웅, 이화영, 유충희, 신순애, 박민수)과 김장호 자문위원이 참여하였다. 이날은 운영위원 위촉, 운영위원회 위원장 선출, 그리고 2022년 장학사업 운영 전반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다.

<사진-1> 5명의 운영위원(함세웅, 이화영, 유충희, 신순애, 박민수)과 김장호 자문위원이 도봉구에 위치한 오늘공동체에서 1차 운영위원회 회의를 갖고 있다.

 먼저, 이번 인권의학연구소의 장학사업은 인권의학연구소의 후원회원이자 열세 살 여공의 삶의 저자인 신순애 선생과 남편인 박재익 선생의 기부로 시작되었다. 이 두 분은 청계 피복 노동자로 1970~80년대 노동 조건 개선과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며 노동운동에 투신했던 노동운동가다. 이 과정에서 두 분은 구속, 합동수사본부에서의 수사, 투옥, 해직을 당하는 등 끔찍한 국가폭력을 경험했다. 40여 년이 흘러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이 같은 노력에 대해 국가는 지난 2021 7 83,339,928의 민사 배상을 했다. 신순애, 박재익 선생은 이렇게 귀한 돈을 1원도 빠짐없이 곧바로 인권의학연구소의 장학사업을 위해 기부했다.

<사진-2> 운영위원이자 기부자인 신순애 선생이 운영위원들에게 기부지향을 설명하고 있다.

 2021 8 19, 함세웅 이사장과 이화영 소장을 만난 자리에서 두 분의 기부자는 2가지 기부 지향을 밝혔다. 첫째, 자신들과 같은 국가폭력 피해 생존자들과 그 2, 3세대의 교육기회 제공을 위해 사용해달라는 것이다. 이는 열악한 삶의 조건으로 젊은 시절 교육기회를 박탈당했던 두 분의 경험에서 비롯된 것이다. 둘째, 장학사업을 통해 국가폭력 피해 생존자의 자손들이 부모와 조부모의 희생의 의미를 깨닫는데 일조하기를 바라는 것이다. 국가폭력은 단순히 당사자뿐만 아니라 그 가족들에게도 심한 상처를 남긴다. 특히, 국가폭력은 자녀들이 국가폭력의 피해자인 부모 또는 조부모를 이해하는데 상당한 어려움을 야기한다. 두 분의 기부자는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이 장학금이 사용되기를 바라고 있었다.

<사진-3> 함세웅 이사장이 신순애 운영위원(왼쪽)과 박민수 운영위원(오른쪽)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

 이러한 배경 하에 개최된 이번 제1차 운영위원회는 운영위원으로 위촉된 5명의 운영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하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함세웅 인권의학연구소 이사장이 직접 4(이화영, 유충희, 신순애, 박민수)의 운영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위촉장을 수여한 후, 가장 첫 번째 안건인 운영위원회 위원장 선출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이에 함세웅 이사장은 이화영 소장을 1대 운영위원장으로 추천하였으며, 운영위원들의 만장일치로 이화영 소장을 초대 운영위원장으로 선출하였다.

 

 다음으로 2022년 장학기금 운영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들이 있었다. 당장 내년부터 적용되는 구체적인 운영안에 대해 운영위원들과 자문위원은 열띤 토론과 논의를 이어갔다. 예를 들면, 장학금의 지급 규모, 대상, 신청자격 등 실질적인 논의가 주를 이루었다. 이날 결정된 사항은 국가폭력 피해 당사자와 그 가족을 지급대상으로 하고, 지급규모는 매년 5~10, 지급 횟수는 년 2, 금액 규모는 상황별로 상이하게 지급하기로 결정하였다.

<사진-4> 제1차 운영위원회를 위해 제천에서 오신 유충희 운영위원(왼쪽)과 오늘공동체 박민수 대표(오른쪽).

 이번 제1차 운영위원회와 함께 신순애·박재익 선생님의 귀한 기부로 조성된 인권의학연구소의 장학사업이 실질적으로 시작되었다. 내년 3 1차 장학금 수여식을 목표로 신청자 모집, 심사 등 다양한 절차를 준비해야 하는 일들이 남아 있다. 인권의학연구소 사무국은 이 과정들을 꼼꼼하고 면밀하게 준비하여 두 분의 기부자가 지향했던 바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이사회] 제4차 이사회, 장학사업의 기초를 마련하다.

 

 지난 10 13 () 오후 5, 인권의학연구소는 제4차 정기이사회를 온라인 줌회의로 개최하였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 상황이 지속되면서 지난 제3차 이사회에 이어 현장 회의 대신 온라인 회의방식을 결정하였다. 이날 이사회에는 함세웅 이사장, 이화영 상임이사, 박재영 이사, 백재중 이사, 손창호 이사, 유충희 이사, 신좌섭 이사, 주영수 이사, 최창남 이사가 참석하였다.

<사진. 줌회의로 개최한 인권의학연구소 제4차 이사회  (10.13)>

 이화영 상임이사의 지난 3차 이사회 회의록 보고에 이어 사무국에서 2021년도 3분기 사업과 재정에 대해 보고하였다. 참석이사는 연구소 보고사항을 이견없이 승인하였다.

 

 제4차 이사회의 주요안건으로 장학기금 운영에 대한 안건이 상정되었다. 장학기금은 1970~80년대 기본적 노동 조건과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며 노동운동에 참여한 이유로 구속, 투옥, 해직의 고통을 겪은 청계피복 노동자 신순애, 박재익 선생의 기부로 조성되었다. 지난해 7월부터 1년간 국가폭력 피해에 대한 민사배상금 전액 83.339,928 원을 기부한 것이다. 지난 8 19일 함세웅 이사장과 이화영 상임이사가 두 기부자를 만나 기부지향을 확인하였는데, 이들은 기부금을 열악한 삶의 조건으로 젊은 시절 교육기회를 박탈당한 당사자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폭력 피해생존자들과 그 2세대, 3세대의 교육에 사용하기를 원하고 있었다. 장학기금을 통해 국가폭력 피해생존자 자손들이 부모 또는 조부모 희생을 기억하고 그 의미를 제대로 알 수 있기를 기대한다.

 

   <표 . 제4차 이사회에 상정된 장학기금 운영규정(안)>

 이날 이사회에서는 기부자의 기부 지향을 함께 공유하였고 장학기금 사업을 위한 장학기금 운영규정을 검토하고 승인하였다. 이어서 장학기금 운영위원회 초대 운영위원으로 함세웅 이사장, 이화영 상임이사, 유충희 이사와 기부자인 신순애 선생, 우리공동체의 박민수 대표  5명을 위촉하였다. 향후 운영위원들은 장학기금 대상자 심사와 기금 전달 등 실질적 장학기금 활동을 2022년부터 시작할 계획이다.

 

 다음 이사회는 2022 1 26 () 6, 2022년 정기총회는 2 23 () 6시에 인권의학연구소 1층 소강당에서 개최하기로 하고 제4차 이사회를 마무리 하였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