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음 판소리에 이어 길음잼베팀입니다!]

 

매주 수요일 오후, 인권의학연구소 1층 강당은 시끌시끌합니다.

잼베를 시작으로 카혼, 봉고, 북 등 다양한 타악기가 내는 소리로 가득합니다.

 

우리 선생님들이 처음에는 악기들이 어색하고 소리를 내는 것도 어색하셨지만, 이제는 어색함이라고는 찾아보기 힘듭니다.

 

50분 동안 타악기를 두드리고 힘들 법도 한데 10분의 쉬는 시간조차 아까워하시며 빨리 시작하자고 하십니다!

 

우리 선생님들의 즐거운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행복해 보이시죠?]

 

수요일마다 연구소 소강당에서 경쾌한 타악기 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지난 3월 24일부터 집단 음악치유를 조심스럽게 시작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판소리 모임은 할 수 없어 마스크를 쓰고 손으로 참여할 수 있는 '타악기 집단 음악치유'를 시작했습니다.

북, 잼배, 봉고, 카혼 등 이름도 다 외우기 어려운 타악기들로 구성되었는데요. 처음에는 선생님들이 하시기 괜찮을까 걱정도 조금 했지만, 옆에서 선생님들의 연주를 보면 코로나가 사라지고 홍대로 나가서 버스킹을 하셔도 되지 않을까 하는 행복한 상상도 하게 됩니다.

 

그 무엇보다 선생님들이 서로 상대의 연주 소리에 맞춰 음을 맞추는 모습, 연주를 하면서 타악기와 하나가 되어 즐겁게 그 순강을 즐기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그분들의 아픈 과거가 조금이라도 그 순간 사라지는 것 같아 가슴이 따뜻해집니다.

 

기회가 된다면 선생님들의 아름다운 공연을 보여드리는 날이 빨리 오길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