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그 고통을 감내하라면 할수있을까?

 

오른쪽 긴 손톱밑을 파고드는 송곳의 서슬 이던가

 

금새 숨막혀 까무러칠듯 헐떡이게 하는 물고문이라던가

 

통닭구이라 했던가? 양손과 양발을 묶고 그 사이로 긴 막대를 끼워 책상 사이에 널어놓는......

 

칠성판이라고도 했지

 

그 판위에서 뺑뺑이 돌면 사람의 핏물 눈물 똥물마져도 줄줄줄 흐르게 한다는 공포의 고문기

 

구.

 

앓던 사랑니 뽑기도 두려워

 

덜덜떨며 수 없이 망설였던 내 살던동네 약수터 치과병원의 기억도 몸서리 쳐지는데

 

내게 그 고통을 겪어내라면 그리할수 있을까?

 

내장이 항문으로 터져나와 제대로 앉기조차 힘들어했다던,

 

전기고문의 악몽같은 현실에 경기들린 어린아이의 진저리처럼 눈물조차 흘릴수 없었다던

 

그 사람

 

 

 

 

1975년 4월9일

 

채 자라지 않은 담쟁이 넝쿨 한번 보듬어 볼틈없이

 

끝내 오리라....조국의 자주여.민주여. 통일이여 목터져라 외쳐볼 틈도없이

 

서대문 형무소 사형장

 

새벽의 여명도 닿지않은 미류나무의 작별인사도 받지 못하고 떠나간 그 사람

 

시신조차도 유린되어 그 영혼의 안위도 짐작할수 없이

 

"가자 북으로 오라 남으로 만나자 판문점에서"

 

통일의 염원 절절한 구호만 떨구고 간 그사람

 

도예종.서도원.하재완.여정남.우홍선.김용원.송상진.그리고 이 수병

 

인혁당 재건위의 투사들........................

 

 

'문화 > 이지상의시와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살 안의 꿈 -황범주 시  (0) 2013.04.09
봄날강변 -신동호 시  (0) 2013.04.02

시인 김정수형은 "4월의산을 사상적"이라고 표현했습니다.저도 그 표현에공감합니다.

 

4.3의 한라산을 배워서가 아닙니다.

 

4.19민중의분노를배워서가 아닙니다.

 

그저 긴겨울을건너와 어떤것은 파란싹으로 또 어떤것은 붉고노란꽃으로 피어나는 저 수많은 씨앗들.

 

그 씨앗들의 겨우살이가 위대해보여서입니다.

 

춥고어두운 한파의터널을 어찌견디었는지 그 지혜를 묻고 싶어서입니다.

 

철학자 윤구병 선생께 배운대로라면  가을벌판에 남겨진 씨앗은 "있을건 있고 없을건 없는" 가장 소박한 형태로

 

겨울바람을 타고 다녔을게 분명 합니다.

 

부족하지 않을만큼의 수분은 눈알갱이 몇개가. 얼지않을 만큼의 홑이불은 나뭇잎 몇장이 대신했을 겁니다

 

지난 겨울 견디지 못할 만큼의 고통으로 삶의 위기가 닥쳤을 지도 모릅니다. 

 

설령 그때 몇마디쯤 투덜거렸다 해도 어쨌든 싹은 돋고 꽃은 피고 있습니다 

 

 

문득 4월의 산이 "사상적"이라면 세상의 모든사상은 생명을 품어야 한다고 생각 했습니다.

 

우리가 신봉하는 사상이란게  고작해야 돈 몇푼 쥐고 흔드는 거라면 하여 

 

봄날 지천인 꽃한송이하나 피우지 못하는 거라면  무슨 낯짝으로

 

목련꽃 슬픈 낙화를 쳐다볼수 있을까 싶습니다

 

사람들은 새날의 기약을 위해 희망이란 이데올로기를 생산하고 오지않는 새날 때문에 늘 걱정 합니다

 

그러나 보십시오 저 수많은 씨앗들의 진화를.

 

희망이란 말을 굳이 써야 한다면 "현재의 극복"이라고해야겠지요.

 

걱정을 해도 이렇게 정리하면 덜 억울하지 않겠습니까.

 

 

오늘은 벗 신 동호시인의 봄날강변 을 들으며

 

"변하지 않는 풍경으로 남는"방법을,  아니 봄이 오는 속도만큼만 변해가는 방법을 궁리해 보겠습니다

 

가장 소박한 형태로 사상(思想)하며 이 봄 씨앗하나로 살아갈 가장 소박한 날들을 꿈꾸어 보겠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7TMpnO0s4Y8

 

"세월이 멈췄으면 하지 가끔은 멈춰진 세월속에 풍경처럼 머물렀으면 하지 문득

 

세상이 생각보다 아름답다는것을 느꼈을 땔꺼야 세상에는 생각보다 아름다운 사람이 많다는것을

 

느꼈을 땔꺼야 아마

 

예전에 미쳐 감지 하지 못해서가 아냐 봄날 강변에 앉아보면 알게되지.

 

떠나온 곳으로 돌아가면 또다시 아름다움을 느끼기젠 너무나 빠른 세월이 기다리고있지 분명

 

세월이 멈췄으면 하지 가끔은 멈춰진 세월속에 풍경처럼 머물렀으면 하지

 

머얼리 기차가 지나갈때 강변에 앉아 눈부신 햇살처럼 오래저 정지된 세월의 자신은

 

그 얼마나 아름다웠던가

 

기차는 먼 굴속으로 사라져버리고 강변의 아름다움으로 부터 떠나지만

 

변하지 않는 풍경으로 남을거야 마음의 지조처럼 여전히 기다릴거야 오래토록

 

봄날 강변.".

 

 

 

 

 

 

'문화 > 이지상의시와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살 안의 꿈 -황범주 시  (0) 2013.04.09
봄날강변 -신동호 시  (0) 2013.04.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