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유센터2017. 4. 27. 16:45
 
고문가해자 면책 막는 ‘DB 구축’ 워크숍 네팔서 처음 열려
-EU 지원으로 6개 권역 중 첫발, 국내선 김근태기념치유센터 참가
 
일시: 2017. 4. 26 (수)~ 4.29(토)
장소: 네팔 카트만두
주최: 국제고문피해자재활협회(IRCT)
참가: 아시아 10개국 20개 고문피해자지원단체
 
 
 
<김근태기념치유센터 “숨”>은 2017년 4월 26일(수)부터 4월 29일(토)까지 네팔 카트만두에서 열리는 국제고문피해자재활협회(IRCT) 주최 ‘고문가해자 면책 방지를 위한 데이터베이스 프로젝트’ [The Data in the Fight Against Impunity(DFI) Project] 아시아 워크숍에 참석한다.

 



 

‘DFI 프로젝트’는 고문생존자의 관련 자료를 모아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묻고 고문 사실을 부인하지 못하게 하는 등 고문 방지와 고문생존자의 재활을 지원하기 위해 유럽연합(EU)의 지원을 받아 2014년부터 3년 동안 진행 중인 프로그램이다. IRCT(본부 덴마크 코펜하겐)는 1985년 전 세계의 고문생존자의 재활을 지원하며 ‘고문 없는 세상’을 위해 설립된 국제적이고 독립적인 고문피해자재활협회로 약 70개국 150 여개 고문피해자지원단체로 구성되어있다. IRCT는 이번 아시아 지역 워크숍을 시작으로 6월까지 6개 권역별(아프리카, 중동과 북아프리카, 남아메리카, 유럽, 북아메리카)로 ‘DFI 프로젝트’ 구축을 위한 워크숍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는 “김근태기념치유센터”를 포함하여 아시아 10개국 20개 고문피해자지원단체가 참석한다.

 


전 세계적으로 수백 개의 고문피해자지원단체가 수천 명의 고문 생존자에게 지원을 하고 있지만 고문생존자들의 자료를 체계적으로 수집·정리하지 못하는 현실에서 고문행위와 고문가해자들의 면책이 국내외적으로 지속되고 있다는 문제의식이 ‘DFI 프로젝트’의 배경이 됐다. ‘DFI 프로젝트’에는 고문피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과 고문가해자와 그들의 행위에 대한 구체적인 사실, 그리고 고문피해자들의 치유와 재활에 대한 기록들이 체계적으로 담기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워크숍을 통해 전 세계 고문생존자들의 회복과 고문 방지를 위한 운동의 증거 기반을 마련하고 이를 위한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될 것이다.

<김근태기념치유센터 “숨”>은 고문 등 국가폭력 피해자 전문 민간 치유센터로서 인권 피해자들의 고통을 기억하고, 치유와 재활을 통해 평화와 인권, 민주주의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2014년 6월 25일 출범했다. 2016년 7월 국제고문피해자재활협회(IRCT)에 회원단체로 가입하였고, 2016년 12월 5일부터 7일까지 멕시코 시티에서 열린 제10차 국제고문피해자재활협회(IRCT) 국제학술심포지엄에서 국내 고문생존자를 위해 실시한 판소리 그룹 치유 프로그램의 성과를 발표했다.
 “김근태기념치유센터”는 이번 아시아 지역 워크숍에 참석하여 국내의 고문생존자들의 치유와 재활 그리고 고문가해자들의 면책을 밝히기 위한 고문가해자 면책 방지를 위한 데이터베이스 구축 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 고문피해자지원단체과의 국제연대를 강화할 예정이다.
Posted by 김근태기념치유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치유센터2017. 4. 3. 13:54

 



[김근태기념치유센터] IRCT 회원단체로 가입되다.


김근태기념치유센터는 지난 7월 덴마크에 본부를 두고있는 국제고문피해자재활협회(IRCT, www.irct.org)로부터 IRCT 회원단체로 승인되었다는 공식 서한을 받았다.

국제고문피해자재활협회(IRCT)는 전 세계의 고문피해자 재활을 지원하고 고문방지를 위해 활동하는 국제보건전문단체로, 약 70개국 150 여개 고문피해자 지원단체로 구성되어있다. 현재 고문피해자 지원단체로서는 IRCT가 가장 크며, 아시아, 유럽, 중남미, 중동, 북아프리카, 북미, 남아프리카 등 7개의 지역별로 회원단체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으며 아시아 회원국으로는 방글라데시, 인도, 필리핀, 스리랑카, 캄보디아, 동티모르, 네팔,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한국 등이 있다.

IRCT는 전 세계 고문피해자 지원 단체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위해 회원 단체와 프로그램을 공유하며 활동가를 대상으로 전문적 훈련과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고문피해자들의 관점에서 본 치료효과 및 재활효과 평가방법 등을 주제로 연구를 진행하며 "고문(Torture)" 학술지를 출판하고 있다. IRCT는 고문피해자 치유와 고문방지를 위해 의료전문가 뿐 아니라 사회 대중의 참여를 독려하며 고문피해자 지원에 대한 일반대중의 인식 향상과 고문방지를 위한 법적 정치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다음은 최근 IRCT뉴스레터(7월29일자)에 실린 김근태기념치유센터의 회원단체가 되었음과 이를 환영한다는 기사이다.

[IRCT News] IRCT welcomes six new rehabilitation centres

 The IRCT is pleased to announce that six new rehabilitation centres have joined the network. 
 The new centres are from the Democratic Republic of the Congo (DRC), Spain, South Korea and Sweden. They are all not-for-profit rehabilitation centres that provide as a minimum rehabilitation services to 50 torture survivors per year. 

(IRCT는 6개의 신규 회원단체를 발표하게 되어 기쁘다. 새 단체들은 콩고, 스페인, 한국, 스웨덴에 소재하며 매년 50 여명 이상의 고문피해자에게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In South Korea, The Kim Keun-Tae Memorial Healing Center is named after pro-democracy and rights activist Kim Keun-Tae, who was torture, 스페인, 한국,과 스우ㅏ덴에 있다.d by the military dictatorship in the 1980s. His death at the age of 62 reminded Korean society of the civil duty to support torture victims. This led to the founding of the centre, which offers several services including individual counselling, group therapy and various medical services.

 
(한국의 김근태기념치유센터는 1980년대 군사독재에 항거하다 고문을 당했던 민주주의자이자 인권운동가인 김근태의 이름을 붙였다. 62세의 나이로 그가 세상을 떠나자, 한국사회에 고문피해자 지원에 대한 책임의식이 확산되었다. 이와 같은 인식이 바로 김근태기념치유센터의 설립을 이끌어냈다. 이 센터는 고문피해자와 가족을 위해 개인상담, 그룹상담, 그리고 다양한 의료지원 등을 제공하고 있다.)

 Three of the centres are from the DRC. Created in May 2005, Amis des victimes des violations des driots humains (AVVDH) is a human rights organisation based in Uvira, South Kivu. Its mission is to promote the application of human rights law through advocacy and awareness raising activities, prison visits and the provision of holistic rehabilitation services to victims of torture and sexual and gender-based violence.
 
 Fédération des Femmes pour le Développement Intégral au Congo (FEDICONGO) is an independent and non-governmental organisation created by a group of women and with the aim of supporting women in rural areas. Founded in Uvira in November 1999, FEDICONGO provides medical, legal, psychological and socio-economic support to victims of torture, including sexual torture, while promoting female leadership and local women initiatives. The centre carries out activities in the territories of Uvira, Fizi and Walungu in South Kivu.

 Solidarité avec les Victimes et pour la Paix (SOVIP) was created in 2004 by a group of teachers, lawyers, sociologists, human rights defenders, doctors and nurses. The centre was registered by the Ministry of Justice in 2006 and has since been treating between 400 and 600 primary and secondary victims each year. Health care services are one of the centre’s main activities, but it also runs literacy programmes for female victims of sexual violence.

 Spanish Commission for Refugees Aid, CEAR is the first Spanish rehabilitation centre to join the IRCT network. CEAR is a non-governmental organisation founded in 1979 and based on voluntary, humanitarian and independent action. Since then it has provided a wide range of support and services to thousands of refugees and asylum seekers, including psychological, medical and legal and social support to victims of torture.

The fifth Swedish Red Cross centre to join the IRCT, the treatment centre in Skellefteå is the northernmost of the centres run by the Swedish Red Cross. The centre opened in 2006 and is organised under the care unit common to all centres in Sweden. It provides multidisciplinary treatment for refugees and asylum seekers in order to alleviate the suffering caused by torture and war. Other fields of work include trainings, awareness raising, lobbying and advocacy.

 The six new members take the membership to 157 centres from over 70 countries. We look forward to collaborating closely with our new members as we continue our efforts to eradicate torture and to help survivors and their families rebuild their lives.


(뉴스레터 원문을 보시려면 다음을 클릭하세요)
Posted by 김근태기념치유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