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 미안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당신한테 사과할게.

 

지난 시간 송기복 선생님께서 어떻게 기적처럼 황인철 변호사를 만났는지 첫 번째 인터뷰를 전해드렸습니다. 이번에는 송기복 선생님의 두 번째 인터뷰입니다.

 

Q. 서로 처음으로 만나는 자리에서 오히려 황인철 변호사가 선생님께 했던 말이?
(송기복) 황인철 변호사가 저한테 했던 말이 미안해요, 늦게 와서 미안해요. 선생님 잘못 아니에요.”였어요. 그리고 저보고 선생님은 비록 여기에 계셔도 행복하세요.” 이러는 거에요.

  

Q. 황인철 변호사가 왜 그렇게 이야기 하셨죠?
(송기복) 선생님 남편 같은 남편이 없다고. 그러면서 저를 위로해주셨어요. 선생님 남편 때문에 자기가 많이 배운다고 하면서요.

 

(사진) 인터뷰 중인 송기복 선생

Q. 선생님 남편을 보면서요? 선생님 남편분께서 원래 군인이라고 하지 않으셨어요?
(송기복) 공군이었어요. 박정희 전 대통령 헬기 조종사였어요. 그런데 제 사건이 터지고 바로 제대를 했죠. 그리고 제가 서울구치소에 있을 때는 매일 면회를 왔어요. 저를 조금이라도 운동시키기 위해서 매일 왔다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제가 광주로 이감하고는 일주일에 한 번씩 서울에서 광주까지 면회를 왔었구요.

 

Q. 정말 로맨티스트셨던 것 같아요. 그런데 남편분께서 선생님께 사과를 하신 적이 있다고 들었는데요, 무슨 일이 있었던 거에요?
(송기복) 우리 남편이 나한테 무릎을 꿇은 적이 있어요. 제가 집행유예로 출소했거든요. 원래 집행유예로 나올 때는 그 날 저녁에 나온대요. 그러니까 12 24일날 저희 남편이 저를 기다렸을 거 아니에요. 근데 그때 교도소 안에 제 제자가 있었어요. 제가 이제 나가려고 짐을 싸놓고 신약성서를 읽으면서 기다리고 있는데, 그 아이가 오더니 선생님, 오늘 못 나가신데요.’ 하는 거에요. 뭐가 내려와야 하는데 안 내려왔다는 거에요. 저는 그러려니 했는데, 바깥에서 우리 남편은 기다리고 있었잖아요. 그래서 나중에 남편한테 들었는데, 그때 남편이 밖에서 엄청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해요.

 

Q. 나와야 하는데, 안 나오니까.
(송기복) 이유도 없이 그렇게 되니까. 그때 저희 남편이 제가 고문을 받고 교도소에서 고생을 많이 했으니까 제가 나오면 저를 입원시키려고 병원 예약을 했었대요. 그게 12 24일이었어요. 근데 제가 안 나오니까 우리 올케 말에 따르면 우리 남편 얼굴이 창백해지더라는 거에요. 아마 저희 남편인 이게 안되는가보다, 다 쇼였나보다라고 생각을 했겠죠. 그런데 제가 크리스마스 날 오전 11시경인가 출소하게 된 거에요. 그런 전례가 없었는데 어떻게 그렇게 된 거에요. 그래서 크리스마스 날 나와서 다행이 남편이랑 예약한 그 병원으로 갔어요. 그때 우리 남편이 병원에다 저를 데려다 놓고는 저한테 큰 절을 하면서 여보 미안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당신한테 사과할께. 우리 남편이 저한테 그러는 거에요. 저는 그걸 보고 놀라면서 남편의 그 말을 받아들이질 못했어요. 근데 나는 왜 그걸 진심으로 못 받아들였는지. 지금 내가 미안해요. 그때 저는 남편의 그 모습조차도 위선자 같은 거에요.

 

Q. 오히려 의심이 들고?
(송기복) , 제가 남자들은 이중인격이라고 생각했거든요. 왜냐하면, 안기부에서 저를 그렇게 때리고 한 그 사람이 자기 자식이 아프다고 하니까 전화로 자기 와이프한테 하는 이야기를 들으면서 제가 엄청난 충격을 받았어요. 안기부에서 그렇게 사람들을 때리고 고문하는 저 손으로 어떻게 자기 자식들은 저렇게 사랑해줄까하는 생각이 드는 거에요. 그러니까 남자들은 다 저런가?’하는 생각이 들었죠. 저는 그런 남자를 안기부에서 처음 만났으니까.

 

Q. 안기부에서 선생님을 때리고 고문하던 남자들이 자기 자식들한테 하는 걸 보면서요?
(송기복) 그럼요. 자기 자식들한테는 아니 세상에 없는 천사처럼 하는거에요. 자상한 아버지. 너무 훌륭한 남편인 거에요. 누가 자기 남편이 안기부 같은 곳에 가서 사람을 두드려패고 강제로 그런다는 걸 그 사람들은 믿을까? 그래서 제가 남편이 병원에서 저한테 큰 절을 하면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미안하다고 이야기를 하는데도 제가 의심을 하고 믿지를 못했던 거에요. 그래서 그게 지금도 너무 미안해요.

 

Q. 그런 일이 있으셨구나. 근데 남편분이 정말 멋지신 분이네요.
(송기복) 그리고 저희 남편이 저에게 종종 비록 우리가 억울한 누명을 쓰고 이런 사건을 당하게 되었지만, 얼마나 좋은 분들을 많이 만나게 되었느냐면서 그랬거든요. 그럼 그때 저는 나는 싫어, 나는 좋은 분들 안 만나도 되니까 그냥 그런 일들이 없었으면 좋겠어!’라고 하면, 저희 남편이 나를 끌어안아주면서 토닥토닥 두드려 주면서 위로해주고 그랬어요.

 

(사진)  화창한 봄날 연구소에 피어오른 예쁜 할미꽃을 찍고 있는 송기복 선생 

Q. 맞네요. 황인철 변호사님도 뵙고. 그리고 선생님께 또 빼놓을 수 없는 분이 함세웅 신부님이시죠? 함세웅 신부님은 어떻게 만나셨어요?
(송기복) 제가 함 신부님을 한강성당에 계실 때 처음 만났거든요. 그때 함 신부님이 오라고 하셔서 제가 갔거든요. 그때 제가 신부님을 처음 본거에요. 인사를 하러 갔는데 내가, 아이고 정말 내가 미안해. 신부님한테 신부님 감사합니다 이래야 하는데, 제가 첫 만남에 신부님 왜 이렇게 조그만하세요?’ 그런 거에요. (웃음) 그래서 제가 그 말 하고 나서 저희 남편한테 혼났었어요. (웃음)

 

Q. 함 신부님을 처음 보자마자 선생님이 하신 말이 에게 이렇게 작으세요?’였어요? (웃음)
(송기복) , 나는 신부는 엄청 크게 봤거든.

 

Q. 이렇게 솔직하신 게 선생님의 매력시인 것 같아요. 그럼 저희 연구소는 어떻게 알게 되신 거에요?
(송기복) 함 신부님 때문에 알았지 또. 함 신부님이 오라 그러면 오고, 가라 그러면 가야 되고 그런거지. (웃음)

 

Q. 연구소에 큰 금액을 후원하셨던데요. 어떤 생각을 가지고 후원하셨던 거에요? 쉽지 않은 결정이잖아요.
(송기복) 아니, 내가 한 게 아니야. 우리 송기홍 남동생이 했어. 멋쟁이야.

 

Q. 그때 동생이 후원을 결정했을 때, 선생님은 어떤 마음으로 동참하신 거에요?
(송기복) 동생이 멋지다고 생각했지. 제가 나중에 함 신부님한테 (동생) 5천만원만 해도 되는데 쟤 왜 저러는지 몰라 그랬죠. (웃음) 신부님은 그때 하지 말라고 했어요. 근데 나는 미안해, 더 잘하고 싶고 한데. 아마 다 똑 같은 마음일꺼야. 이렇게 우리처럼 당하고 무죄를 받으면, 해주고 싶은 마음은 똑같으리라고 생각해. 정말로.

 

Q. 그럼 선생님 혹시 연구소에 바라는 점은 없으세요? 예를 들어 이런 일을 조금 더 했으면 좋겠다든지.
(송기복) 크게 내가 바라지 않아도 잘할 거라고 나는 생각을 해. 우리처럼 이렇게 당한 사람들은 바라는 것도 생각을 못 할 거에요. 그냥 다 잘되기만을 바라지. 나뿐 아니라 모든 사람이. 그리고 나는 고마운 게 나는 아마 함 신부님을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꺼야. 우리 이화영 소장 너무 고마운게 누가 우리같은 사람 돌아보고 하려고 하겠어요. 밥그릇 차려줘도 안하려고 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겠어요.

(사진) 연구소에 봄을 알려주는 라일락 앞에서 송기복 선생과 박민중 활동가

Q. 연구소가 더 잘 되도록 앞으로 더 잘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러면 선생님, 이제 마지막으로 선생님의 꿈이 뭘까요? 저는 선생님이 더 행복하고 즐겁게 사셨으면 좋겠어요. 그래서 선생님의 꿈이 있다면 마지막으로 편하게 말씀해주세요.
(송기복) , 로또를 살까말까 고민중이야! (한바탕 웃음)

 

Q. 선생님 만약에 로또를 사서 10억이 생겼어요. 뭐하고 싶으세요?
(송기복) 나는 가끔가다 로또에 당첨되면 주변에 고마운 사람들에게 커피 한 잔이고, 밥 한 그릇이고 다 사드리고 싶어요. 첫째는 우리 남편 형제분들. 그리고 우리 형제들. 그리고 우리 사건 때문에 마음 아파했던 분들. 그 분들. 그래서 나는 그분들에게 밥 한끼라도 사드리고 싶어.

 

Q. 그럼 송기복 선생님의 꿈은 선생님 주변에 있는 사람들, 그리고 혹시라도 선생님 때문에 조금이라도 어려웠던 분들에게 따뜻한 커피 한 잔, 따뜻한 밥 한끼 대접하고 같이 시간을 보내는게 선생님의 꿈이세요?
(송기복) 아이고 그럼요!

 

송기복 선생님과 한 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울기도 하고 웃기도 했습니다. 기적같이 황인철 변호사를 만났던 이야기, 항상 그 자리에서 선생님 곁을 지켜주셨던 남편 이야기, 그리고 선생님의 꿈까지. 인터뷰하는 동안 오히려 제가 행복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저도 꼭 기도하겠습니다! 우리 송기복 선생님, 꼭 로또 당첨되세요^^ 매일매일이 지금보다 훨씬 더 행복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연구소는 선생님의 일상을 응원합니다

(인터뷰 진행: 박민중)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