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도로 불려 온 70여 년의 고통]

 

1947년 4월 3일 제주 4.3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폭도로 불려 온 70여 년의 고통.

 

아직도 공비, 빨갱이의 낙인에서 벗어나지 못한 사람은 2천 명이 넘습니다.

4.3 사건 당시 행방불명된 사람만 3,800 명이 넘지만, 지금껏 찾은 유해는 405 구입니다.

 

​그럼에도 다행인 것은 지난 2월 특별법 개정으로 1948년과 1949년 당시 군법회의로 수형인이 됐던 2,530분이 일괄 재심으로 명예를 회복할 길이 열렸다는 점입니다.

 

국가폭력 희생자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기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news.jtbc.joins.com/article/article.aspx?news_id=NB11998960&fbclid=IwAR1hwiYoqjtkWyW9HoFsAGLP4TEuv0EbXsvWtJsdfpE6rK4_x6djWY9y3Vw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