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50년이 지난 10월 유신은 현재진행형입니다. [50년이 되었습니다] 1972년 10월 17일. 종신집권을 꿈꾸던 박정희는 ’10월 유신’을 감행합니다. 그 이후로 모두 9번의 긴급조치를 발동합니다. 이제 우리 시민들은 지난 1972년의 ‘10월 유신’을 역사 속의 과거형으로만 생각하지만, 유신으로 인한 국가폭력 피해자들은 여전히 존재하며 그분들과 가족들의 고통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인권의학연구소와 김근태기념치유센터는 묵묵히 이분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인권의학연구소 드림 더보기
추재엽, 고문기술자가 구청장? 고문기술자가 서울의 구청장?? 어젯밤 다음 메인에 기사 하나가 올라왔습니다. 그 기사는 우리 사회의 민낯을 보여주는 내용이었습니다. 지난 2011년, 추재엽이라는 사람은 3선의 양천구청장으로 당선된다.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살피는 구청장이 바로 보안사령부의 고문기술자였다. 뻔뻔하게 국민을 잡아 '고문'을 하고, 조작으로 쌓아올린 이력으로 그는 3번씩이나 양천구청장이 되었던 것이다. 지금도 우리 사회 공직 요소요소에 이 같은 사람들이 존재하지 않을까? 당시 추재엽에 의해 고문을 당했던 A씨는 "고문 후유증으로 정상 생활이 불가능한 피해를 입었고, 여전히 진정한 사과나 보상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추재엽은 “고문에 가담하지 않았다”며 끝까지 혐의를 부인하며 상소했지만, 서울고법과 대법원도 모.. 더보기
[예비의료인을 위한 2022 인권캠프] [예비의료인을 위한 2022 인권캠프] 2022년 8월, (사)인권의학연구소는 3일 동안 [2022 예비의료인을 위한 인권캠프]를 진행했습니다. 이번 인권캠프는 “의료인, 인권을 만나다”라는 슬로건으로 이론교육과 현장교육을 병행했습니다. 전국에 있는 예비의료인들이 평소에 접하기 어려운 주제들과 그 주제들에 부합하는 현장에서의 교육을 통해 이들의 인권 감수성 증진을 위한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일반인들은 의과대학생들이 의과대학만 들어가면 미래 의사가 되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의과대학생들은 여느 대학생들처럼 ‘진로 선택’의 고민을 안고 대학생활을 합니다. 이에 인권의학연구소는 예비의료인들이 ‘어떤 과’를 선택할지에 대한 고민과 함께 ‘어떤 의사’가 될 것인지를 고민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캠프를 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