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년 만에 무죄...유학생 간첩단 사건 피해자 "인생의 족쇄 풀렸다"

 

- 출처: 한국일보

- 게재일: 21.08.13.

 

 "인생의 대부분을 간첩이라는 굴레 속에 살았는데, 모든 족쇄가 풀려나가는구나

이제는 풀리겠구나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난 7 29일 대법원에서 1985년 구미유학생 간첩단 사건의 피해자인 김성만, 양동화 씨에게 무죄판결을 확정했다. 무려 36년 만의 기다림 끝에, 두 사람은 '간첩'이라는 족쇄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박정희 독재정부가 물러나고 들어선 전두환 정부는 당시 자신들의 정치적 생명을 연장하기 위해 대규모 간첩단 사건을 발표한다. 국민의 목숨을 담보로 정치적 술수를 만들었던 국가권력. 36년이 흘러서야 그 정치적 술수가 잘못되었음을 사법부가 인정함 셈이 되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1081307080005225?did=NA 

+ Recent posts